전문가 답변
안녕하세요 퇴직금 선지급 관련으로 여쭤볼 사항이 있어 문의 남깁니다.2018년 8월 8일 입사 후 2년 반 정도를 근무하고 퇴사를 하였습니다구두 상으로는 우리 회사는 연차, 야근수당이 없다고 하였고, 첫 회사여서 원래 그렇구나라는 생각을 가지고 다녔습니다또한, 퇴직금으로 주는 것이라며 전년도 월급을 다음년도에 1월에 한 번 더 지급을 합니다예) 2019년 1월 월급날: 2018년 12월기준 월급 + 2019년 인상된 1월 월급이 같이 들어옵니다며칠 전 고용노동부에 신고를 하여 삼자대면 날짜가 정해졌습니다이러한 경우 사업자는 퇴직금을 정확히 근로자에게 제공한 것이 맡는지 의문이 생깁니다퇴사시에 들어온 퇴직금은 1원도 없었으며, 2년 반을 근무하였지만 제 월급은 최저임금보다 낮았습니다그래서 퇴사 상담 시 저는 2년 반 동안 근무 하였는데 최저임금보다 낮다고 하소연을 하니 말을 하지 그랬냐고 몰랐다며 퇴사 후 월급날에 최저임금까지 딱 맞춰서 남은 차액만을 송금하였습니다.. 퇴직금을 선지급 하는 것이 인정이 된다면 저는 받아야 하는 퇴직금에서 이때까지 선지급으로 받았던 전년도 월급을 공제한 금액을 받는 것인지2년 반 동안 근무한 퇴직금을 새로 받을 수 있는지 의문입니다..
2019년 2월27일~2019년 12월 말까지근로계약서(계약직)작성하였습니다.2020년 근로계약서는 미작성 상태이구요 작년 근로계약서 기준 기본급 최저시급미만이라 노조에선 이미 최저시급에 대해 소송건상태구요 2월 말까지 일하고 퇴사하게 되면실업급여를 받을 수 있나요?
안녕하세요. 너무 궁금하고 두려워서 질문드립니다..저는 6개월동안 일하고 3개월수습기간을 가졌습니다.5인 미만 사업장이고, 2호점도 있어서 대표 두분이있습니다. 애견관리 직종입니다.저 뿐만 아니라 직원들 모두 ‘근로계약서’ 작성을 안하였습니다.그리고 11월달에 강아지가 아팠어서 제가 “강아지 케어를 더 해야하고, 집에 혼자 둘 수 없어서 동반출근 가능한가요?” 라고 여쭈었습니다. (몇달전에도 한번 물어보고 안된다고 하였었습니다.)대표는 안된다고 말씀하였고 , 저는 그자리에서 “그러면 내일부터 출근하기 힘들꺼같습니다.” 말하니 다른 대표랑 얘기해보라고 한 뒤 당일 일수는 다 채우고 퇴근하였습니다.퇴근하고 1시간 뒤 연락와서 퇴사얘기를 하였는데그때 대표말은 “사람과의 약속을 지켜야한다, 관계도 중요시 생각해야한다” 이러셔서 “그러면 이번주까지 하겠습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이 말을 들으셨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전화 끊고 다시 전화와서는 “내일 부터 쉬어요” 이래서 퇴사하였습니다.(저 관두자마자 아들분이 출근하여 지금은 점장 직급으로 올라갔습니다.)위에 말씀한것처럼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는데 당일에 “내일 퇴사하겠다”라고 말하면 손해배상 청구할수있나요???(근로계약서 미작성으로 신고할 예정인데 손해배상 청구될까봐 두려워서 질문합니다..)
저는 회사를 다니고있는 직장인 입니다. 제가 4월 4일 부터 근무를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제가 일하던곳은 제가처음 봤던 근무조건과도 너무 달랐습니다. 원래 제시되었던 근무 조건은 6:30분에 출근해서 15시 30분에 퇴근이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계약서에는 6:30분에 출근해서 14:30분 퇴근이라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밥먹는시간 1시간을 제외한다면 처음 처음 제시되었던 근무조건과 시간이 맞다고생각합니다. 하지만 일을시작하고 모든것은 제가 생각했던것과 달랐습니다. 원칙대로라면 15:30분에 퇴근인데 거의 매일 1~2시간 연장근무를 강요하였습니다. 연장수당 없이요. 때론어쩔때는 15:30부터 4시간 이상 19:00시까지 일을 한적도 있습니다. 물론 연장수당 없이요. 그래서 너무 힘들어서 1월1일에 너무 힘들어서 그만두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사장님께서 30일은 인수인계 때문에 근무해야한다고 통지가왔습니다. 전에 한번 다른직장에서 월급을 받지 못한적이있어서, 전 당장그만 두겠다고 말하면 월급이 매월5일인데 월급을 주지 않을까봐 일딴 알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제가 일을 시작 하고부터 3개월후부터 손가락이 너무 아파지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하는직업 특성상 손가락이 아픈것에대해 별로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습니다. 왜냐하면 저와 같은 일을하는 모든사람들이 전부 저와같이 손이 아플거라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오늘 병원에 가서 진단을 받아보니 방아쇠 수지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의사 진단으로는 악화되면 더악화될상황뿐이지 더 좋아질수는없다는 판단을받았습니다. 당장치료를 해야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치료법은주사약물 치료도 있지만 주사약물치료는 주기적으로 주사를 맞아야한다 하셨고, 다른방밥은 수술밖에 없다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저는 오늘 직장사장님께 병명을 말씀드리고 수술 준비도 해야되고 손가락이 정말 너무아파서 일을 더 이상 할수 없을거 같다라고 말씀드렸더니 저에게 손해배상청구를 하시겠다고 하시더라구요. 정말 사장님께서 손해배상청구를 하시면 저는 물어주어야하나요??